핫 이슈

[보도자료] 컨슈머워치, 의료 소비자 중심의 ‘비대면 진료’ 정책 요구 서명운동, 일주일만에 2,000명 돌파

• 글쓴이: 컨슈머워치  
• 작성일: 2023.03.31  
• 조회: 313


[보도자료] 컨슈머워치 비대면 진료 재진 반대 서명운동 보도자료(230331).hwp

컨슈머워치는 한시적 허용 기반의 비대면 진료 정책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한지 일주일만에 참여자가 2,000여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2020년 2월부터 만 3년여간 1379만 명의 국민이 3,661만 건의 비대면 진료를 이용하였으며, 만족도는 87.9%로 의료 사고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중 코로나19를 제외한 질병으로 이용한 국민은 329만명에 달하며 평일 저녁, 주말 등 병원이 문을 열지 않은 시간에도 이용할 수 있는 비대면 진료를 통해 의료 혜택을 누렸던 것으로 분석된다.


컨슈머워치는 안전성과 편의성이 입증된 비대면 진료가 제도화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보건당국이 재진 환자만이 이용할 수 있도록 범위를 대폭 축소함으로써 의료 소비자의 권리를 앗아가는 것으로 규정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 서명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4일부터 진행된 서명운동은 일주일 만에 2,000건을 돌파하며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하고 있다. 특히, 밤 늦은 시간 병원 이용이 막막했던 맞벌이 부부와 직장인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취합된 서명부는 여야 국회 및 정부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컨슈머워치 관계자는 “코로나19 기간동안 많은 국민에게 의료 혜택을 제공한 비대면 진료가 이제 제도화를 앞둔 상황에서, 정작 실제 이용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배제된 상황에 의료 소비자들은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며, “정부와 국회는 이번 서명운동에 담겨있는 워킹맘과 직장인 등 국민의 목소리를 직시하고 전국민이 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이루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컨슈머워치는 소비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정책과 규제를 감시하는 소비자정책 감시단체로, 2014년 창립한 이래 공유경제 확산, 대형마트 휴무 폐지, 도서정가제 폐지 등 소비자주권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전체 : 119 건 ( 1/8 쪽)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19 [논평] 공정위 쿠팡 과징금 폭탄, 소탐대실 우려된다
컨슈머워치 / 2024.06.13
컨슈머워치 2024.06.13
118 [논평] 비싸지기만 하는 원유가격 인상, 반대한다
컨슈머워치 / 2024.06.12
컨슈머워치 2024.06.12
117 [논평] 비대면진료 법제화 의료법 개정안 발의 환영, 22대 국회가 바톤 이어가야
컨슈머워치 / 2024.05.20
컨슈머워치 2024.05.20
116 [논평]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홀드백 규제, 전면 재검토하라 [193]
컨슈머워치 / 2024.03.18
컨슈머워치 2024.03.18
115 [논평] 약 배송 허용을 위한 약사법 개정, 이제 국회의 적극적 논의가 필요하다
컨슈머워치 / 2024.02.19
컨슈머워치 2024.02.19
114 [논평] 윤석열 대통령의 디지털 규제 혁신 의지, 적극 환영하며 정책 추진을 기대한다
컨슈머워치 / 2024.01.30
컨슈머워치 2024.01.30
113 [보도자료] 플랫폼법 반대 소비자 서명운동 5,000명 돌파
컨슈머워치 / 2024.01.25
컨슈머워치 2024.01.25
112 [논평] 규제 철폐 앞장서는 정부, 국민 지지 믿고 더 과감한 혁신 나서야
컨슈머워치 / 2024.01.24
컨슈머워치 2024.01.24
111 [보도자료] 온플법 반대 소비자 서명운동 2,000명 돌파
컨슈머워치 / 2024.01.15
컨슈머워치 2024.01.15
110 [논평] 소비자 권익 침해하는 온플법, 도대체 누구를 위한 규제인가
컨슈머워치 / 2023.12.26
컨슈머워치 2023.12.26
109 [보도자료] 컨슈머워치‘2023 소비자권익대상’시상식 성료
컨슈머워치 / 2023.12.04
컨슈머워치 2023.12.04
108 [논평] 정부의 비대면 진료 보완 방안, 더 과감한 혁신으로 가는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
컨슈머워치 / 2023.12.04
컨슈머워치 2023.12.04
107 [논평] 소비자에게‘금사과’강요하지 말고, 즉각 사과 수입을 허용하라
컨슈머워치 / 2023.11.29
컨슈머워치 2023.11.29
106 [논평] ‘식당·카페 종이컵·플라스틱 빨대 허용, 소비자·소상공인 편익에 부합하는 합리적 결정이다
컨슈머워치 / 2023.11.07
컨슈머워치 2023.11.07
105 [논평] 자동차세 기준, 배기량에서 가격으로 변경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컨슈머워치 / 2023.10.30
컨슈머워치 2023.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