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이슈

[논평] 대출규제, 금융 소비자들만 고통받는다.

• 글쓴이: 컨슈머워치  
• 작성일: 2022.01.18  
• 조회: 12

대출규제, 금융 소비자들만 고통받는다.


새해에는 은행 대출이 더 어려워질 전망이라고 한다. 은행들이 지켜야 할 가계대출 총량관리 기준이 더 까다로워졌다. 개인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도 앞당겨 시행되고, 금리 인상도 예고됐다.



부동산 정책실패에 따라 급격히 상승한 집구매 가격을 충당하기 위한 대출이 늘어난 것을 위험 신호로 보고, 정부가 대출 총량을 규제하기 나섰다. 그 결과 대출 자체가 불가함을 물론, 대출 금리 상승으로 금융 소비자의 부담이 늘어났다.



금융당국이 제시한 올해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치는 4~5%로 지난해(5~6%)보다 더 빡빡해졌다. 대출 수량 증가를 은행이 조절해야 하나 국내 금융산업 특성상 금융당국의 권고치를 따를 수밖에 없다.


여기에 올해부턴 DSR 2단계가 시행된다. DSR은 신용대출과 주담대 등 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 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이달부터 2억원 넘는 대출을 받을 때 1년 동안 갚아야 할 원금과 이자 합이 연 소득의 40%를 넘을 수 없다. 차주의 상환 능력을 보며 돈을 빌려주겠단 것이다.



문제는 대출을 둘러싼 규제가 까다로워지면서 연초부터 선착순 대출 현상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영업점이 정해놓은 총량을 확보하려는 수요가 매달 초 몰릴 수 있다. 지난해 대출 중단에 따른 학습 효과로 가수요 유입도 배제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으로 대출 대란이 벌어질 경우 소비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하다. 실수요자가 대출을 받지 못하는 규제 역효과가 되풀이될 수 있다는 얘기다.



올해 기준금리 인상기가 시작되면서 대출금리도 점차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변동금리 상단은 6%에 육박했으며, 신용대출금리도 5% 중반을 넘어섰다. 대출금리 6%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저축은행이나 상호금융권도 기준금리 상승에 따라 대출금리를 조정하는만큼, 차후 금리 상승은 불가피할 것이다.


정부가 금리를 올라가게 한 것은 소비자에게 큰 부담이 된다. 특히 다중채무자, 청년층,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은 자칫 벼랑 끝으로 내몰릴 수 있다.


그나마 전세 및 잔금 대출 등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서 빠지도록 할 방침이라고 한다. 고금리·변동금리 상품을 저금리·고정금리로 갈아타게 하는 전환 프로그램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하니 다행이다.


하지만 여전히 금융소비자에게 대출 규제는 심각한 문제이다.

부동산 정책의 실패의 짐을 금융소비자에게 전가하여 부담하게 하는 대출규제를 시급히 해소해야 한다.


2022.1.18.

컨슈머워치

댓글 쓰기 (0/1000)
 
댓글 등록
비밀번호 확인
글 작성시 입력하셨던 비밀번호를 넣어주세요.

확인
창닫기
수정하기
창닫기
• 전체 : 69 건 ( 1/5 쪽)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논평] 대출규제, 금융 소비자들만 고통받는다.
컨슈머워치 / 2022.01.18
컨슈머워치 2022.01.18
68 [보도자료] 자동차시민연합, 중고차관련 감사원 국민감사 추진
컨슈머워치 / 2021.12.13
컨슈머워치 2021.12.13
67 [논평] 의료소비자는 비대면 진료 환자 대상 제한에 반대한다
컨슈머워치 / 2021.11.18
컨슈머워치 2021.11.18
66 [논평] 한도제한계좌, 소비자는 불편하다
컨슈머워치 / 2021.05.26
컨슈머워치 2021.05.26
65 [논평] OTT서비스 규제로 소비자 선택권 침해 말아야
컨슈머워치 / 2021.04.20
컨슈머워치 2021.04.20
64 [논평]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법규제만으로 소비자 보호 어려워
컨슈머워치 / 2021.04.06
컨슈머워치 2021.04.06
63 [논평] 소비자들은 공공주도 정책을 원하지 않는다.
컨슈머워치 / 2021.03.25
컨슈머워치 2021.03.25
62 [논평] 온라인플랫폼에 대한 규제, 성급하게 추진해선 안돼...
컨슈머워치 / 2021.03.02
컨슈머워치 2021.03.02
61 [논평] 무리한 대출규제로 갈 곳 잃은 저신용소비자, 대책이 필요하다
컨슈머워치 / 2021.01.11
컨슈머워치 2021.01.11
60 [논평] 소비자를 위협하는 전동킥보드 제도 허점 보완해야
컨슈머워치 / 2020.12.14
컨슈머워치 2020.12.14
59 양준모, 이병태 컨슈머워치 공동대표 도서정가제 반대 1인 시위
컨슈머워치 / 2020.10.23
컨슈머워치 2020.10.23
58 [논평] P2P 피해를 외면해온 금융당국이 이번에는 과도한 규제로 문제 야기
컨슈머워치 / 2020.09.21
컨슈머워치 2020.09.21
57 [논평] 소비자의 후생을 역행하는 도서정가제는 폐지해야 한다.
컨슈머워치 / 2020.09.14
컨슈머워치 2020.09.14
56 [논평] 소비자 주거부담 심화시키는 임대차 3법 개정해야 한다.
컨슈머워치 / 2020.09.08
컨슈머워치 2020.09.08
55 [논평] 성급한 법정 최고 이자율(연24%→연10%) 인하로 소비자를 불법사금융으로 내몰아서는 안된다.
컨슈머워치 / 2020.09.01
컨슈머워치 2020.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