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이슈

  활동 > 언론속컨슈머

[한국NGO뉴스] 약 배송 허용을 위한 약사법 개정, 이제 국회의 적극적 논의가 필요하다 [컨슈머워치 논평]

• 글쓴이: 컨슈머워치  
• 작성일: 2024.02.22  
• 조회: 348

조명희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지난 18일 의약품 배송을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약사법 개정안 발의에 나섰지만 결국 잠정 보류로 입장을 변경했다.


약업계의 집단 반발이 작용한 결과로 밖에는 볼 수 없다.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은 직접 법안 발의에 나선 조명희 의원은 물론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 차관과도 통화했다며 약 배송 법제화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 대표이자 독립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법안 발의조차 이익단체 반발의 벽에 부딪혀 물거품이 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현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약업계는 약 배송에 반대할 수 있다. 그러나 약 배송 찬성 여론과 목소리도 분명히 존재한다. 이렇게 찬반이 엇갈리는 현안을 토론하고 절충점을 찾는 것이 바로 국회 역할이다.


비대면진료의 온전한 시행이 약 배송 금지에 가로막혀 ‘반쪽 비대면진료’의 한계가 명확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대통령도 약 배송 허용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소비자의 비대면진료 사용 편익을 보장하기 위해 약 배송을 허용하는 것이 순리에 부합한다.


국민의 대표 기관이며 입법부인 국회가 약 배송 허용 문제를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다. 이제 약 배송 허용에 대한 국회의 적극적이고 진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명희 의원의 법안 발의는 의미 있는 첫 단추라고 할 수 있다. 약업계는 법안 발의를 전면 봉쇄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있는 주장과 논거로 들고 토론에 임해야 한다.


국회는 국민과 소비자의 편익을 고려하여 약 배송 문제를 포함, 비대면진료 전면 시행 제도화에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 절대 다수 의료 소비자가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귀 기울이기를 바란다.



2024-02-21

약 배송 허용을 위한 약사법 개정, 이제 국회의 적극적 논의가 필요하다-한국NGO뉴스(https://www.ngonews.kr/)

• 전체 : 515 건 ( 1/35 쪽)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515 [디지털데일리] 소비자·학계 “공정위, 플랫폼 규제 전 소비자 피해 입증이 먼저”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14 [전자신문] 소비자단체, “공정위, 플랫폼 규제 전 소비자 피해 입증해야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13 [EBN] “공정위, 플랫폼 기업 규제…소비자 피해 초래한다”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12 [테크홀릭] 소비자단체 '컨슈머워치', "공정위 플랫폼 규제 국내 기업에 국한돼 자승자박 결과 초래할 것"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11 [지디넷코리아] "플랫폼 규제 전, 소비자 피해 입증해야"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10 [뉴시스] 소비자단체 "공정위, 플랫폼 규제 전에 소비자 피해 입증해야"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09 [미디어펜] “플랫폼 기업도 일반법 적용 받아야” 소비자단체, 공정위 플랫폼규제 비판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08 [정보통신신문] "공정위, 플랫폼 규제 전에 소비자 피해 입증해야"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07 [글로벌경제신문] "공정위, 플랫폼 규제 전에 소비자 피해 입증해야"
컨슈머워치 / 2024.07.08
컨슈머워치 2024.07.08
506 [조선일보] “소비자 불편이 없어지는 그날까지 싸우는 게 내 운명”
컨슈머워치 / 2024.05.20
컨슈머워치 2024.05.20
505 [조선일보] 한국 영화 개봉 후 6개월간 OTT 금지? 시청자 권익은 관심 없나 [215]
컨슈머워치 / 2024.04.08
컨슈머워치 2024.04.08
504 [조선비즈] OTT서 영화 보려면 개봉 6개월 뒤? 소비자 단체 “규제 재검토하라”
컨슈머워치 / 2024.03.20
컨슈머워치 2024.03.20
503 [이코리아] 파묘 ‘1천만’ 눈앞... 문체부 ‘홀드백’ 극장 밖 관객 더 모을까
컨슈머워치 / 2024.03.19
컨슈머워치 2024.03.19
502 [위메이크뉴스] 극장 상영 6개월 내 OTT 유통 금지하는 '홀드백'···소비자 권익 침해
컨슈머워치 / 2024.03.19
컨슈머워치 2024.03.19
501 [조선일보] 컨슈머워치 “소비자 선택권을 침해하는 ‘홀드백’ 전면 재검토해야”
컨슈머워치 / 2024.03.18
컨슈머워치 2024.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