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이슈

  활동 > 언론속컨슈머

[미디어펜] 시민단체 "중고차시장 개방, 새 정부 출범 전 결론내야

• 글쓴이: 컨슈머워치  
• 작성일: 2022.04.15  
• 조회: 38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중고차 시장 개방 문제를 새 정부가 출범하기 전에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동차시민연합은 13일 `중고차시장 활성화와 소비자 후생증진 방안`에 대해 시민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고차 시장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팽배하고 판매자가 차량 구매자의 정보 부족을 악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완성차업체의 중고차 시장진출이 폐해를 종식하는 대안이 될 수 있는지를 모색했다.


이날 주제발표를 맡은 자동차시민연합 임기상 대표는 "중기부는 `생계형적합업종심의위원회`의 기존 판단을 고려해 신정부 출범 전에 `사업조정심의회`에서 조속한 마무리가 필요하다"며 "중고차 문제는 시장 논리에 반하는 정치적 고려가 철저히 배제돼야 하며 소비자와 국민권익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합리적으로 결정해달라"고 정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권용수 건국대 교수는 "중고차 시장은 불투명한 가격이나 허위매물 등의 문제로 시장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매우 낮고, 소비자 후생증진 관점에서 대기업의 시장 참여까지 요청되는 상황"이라며 "중소기업 적합업종과 본질적 유사성을 지닌 생계형 적합업종, 사업조정제도의 남용적 활용은 이중 규제의 가능성과 비효율성 등을 안고 있는 만큼 지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호근 대덕대 교수는 "국내 수입차 브랜드는 연식 5~6년 내의 인증 중고차를 판매하고 있는데, 국내 완성차업체의 중고차시장 진입 제한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완성차업체의 중고차 시장 개방으로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는 한편, 중고차의 잔존가치 평가의 전문화·체계화를 이루고, 오픈 플랫폼을 통한 중고차의 품질, 평가, 가격 산정을 명확히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은경 컨슈머워치 사무총장은 "중고차 시장이 대기업에 개방된다면 직거래에 따른 불편, 사기거래에 대한 위험으로 중고차 시장을 외면했던 소비자들이 가격대, 성능별로 다양한 제품 시장이 펼쳐질 수 있어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김기복 시민교통안전협회 회장은 "중고차 업계의 상생안보다는 소비자의 상생안이 중고차 시장이 활성화되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소비자들은 중고차 시장이 불투명·낙후돼 있다고 생각하고, 대기업 진출을 통해 보호받고 선택권을 보장받기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의관 한국소비자보호원 책임연구원은 중고차 적합업종 제도와 사업조정제도가 이중 규제로 작동하는 경우 대기업에 대한 과도한 규제의 문제와 함께 소비자 선택권에 대한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중복적용에 따른 문제를 감안해 합리적인 입법 대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좌장인 허경옥 성신여대 교수는 "이번 완성차업계의 시장진출을 통해 소비자 선택권, 편익 및 거래 안전성 측면에서 기대되는 긍정적 효과를 최대화할 필요가 있다"며 "중소업체들과의 상생 방안으로 완성차업계의 보유 기술 정보와 노하우 전수 등의 상생 방안 마련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자동차시민연합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에 소비자의 요구를 담은 중고차시장 전면개방 촉구 서한을 발송할 예정이다.


지난달 17일 중기부는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를 열고 중고차 판매업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다만 심의위는 현대차와 기아가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가 예상된다며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에서 이러한 점을 고려해 적정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부대의견을 제시했다.


22.04.13 미디어펜

미디어펜 (mediapen.com)

댓글 쓰기 (0/1000)
 
댓글 등록
비밀번호 확인
글 작성시 입력하셨던 비밀번호를 넣어주세요.

확인
창닫기
수정하기
창닫기
• 전체 : 210 건 ( 1/14 쪽)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210 [시민일보] 컨슈머워치, ‘교육소비자 보호와 사립학교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컨슈머워치 / 2022.06.08
컨슈머워치 2022.06.08
209 [뉴스웍스]현대차·기아, 내년 5월부터 중고차 시장 진출…2년간 판매대수 제한
컨슈머워치 / 2022.04.29
컨슈머워치 2022.04.29
208 [신아일보]소비자단체 "중고차 시장 대기업 진출, 늦었지만 환영"
컨슈머워치 / 2022.04.29
컨슈머워치 2022.04.29
207 [e대한경제] 차기 정부서 고개 드는 ‘단통법 폐지론’
컨슈머워치 / 2022.04.26
컨슈머워치 2022.04.26
206 [미디어펜] “플랫폼 정책, 기득권 보호 아닌 소비자 편익 기준 돼야”
컨슈머워치 / 2022.04.19
컨슈머워치 2022.04.19
205 [이뉴스투데이]갤럭시S22 공짜폰 등장…다시 고개드는 ‘단통법 폐지론’
컨슈머워치 / 2022.04.18
컨슈머워치 2022.04.18
204 [매거진한경]닥터나우, 토스일까 타다일까…원격의료 시작과 동시에 위기에
컨슈머워치 / 2022.04.18
컨슈머워치 2022.04.18
203 [아시아타임즈] 중고차 시장 완전 개방…'소비자 선택권 넓힐 것'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202 [시사저널이코노미] 자동차시민연합, 중고차시장 완전개방 요구···“국민 권익 높이는 일”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201 [데일리카] “소비자 선택권 보장하라”..시민연합,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 촉구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200 [데일리경제]시민단체, 중고차 시장 완전 개방 촉구 "허위매물등 소비자 신뢰 잃어"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199 [에너지경제] "중고차 시장 완전 개방, 새정부 출범 전 조속한 결론 촉구"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미디어펜] 시민단체 "중고차시장 개방, 새 정부 출범 전 결론내야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197 [투데이코리아] "중고차 시장 완전 개방, 새 정부 출범 전 마무리 지어야”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
196 [이코노믹리뷰] 자동차시민연합 “정권교체 전 중고차 시장 개방하라”
컨슈머워치 / 2022.04.15
컨슈머워치 2022.04.15